[2018 부산모터쇼] 제네시스의 미래, ‘에센시아 콘셉트’

 
 
기사공유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사진= 박찬규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부산모터쇼’에 참가, ‘에센시아 콘셉트’(Essentia Concept)를 아시아지역 최초로 공개했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처음으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콘셉트카다.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세련되게 재해석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아울러 앞으로 제네시스 차에 적용될 미래 기술력의 비전을 보여준다는 평.

‘에센시아 콘셉트’의 디자인은 역동적인 비율을 구현해 심미적인 측면과 공력성능 개선이라는 2가지 조건의 접점을 찾기 위한 노력으로 탄생했다.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전면부는 보다 진보된 형태의 크레스트 그릴과 함께 포뮬러원(F1) 레이스카 디자인의 특징인 노스 콘(nose cone) 스타일이 적용됐다. 아울러 어드밴스드 탄소 섬유 섀시를 통해 구현된 안이 보이는 후드가 특징.

제네시스 양산차 디자인에서도 발견할 수 있는 디자인적 특징 중 하나인 파라볼릭 라인은 ‘에센시아 콘셉트’를 통해 보다 진화됐다는 평이다.
에센시아의 버터플라이 방식 도어 /사진=박찬규 기자

또 버터플라이 도어 개폐 방식이 적용돼 운전자가 쉽게 타고내릴 수 있도록 디자인됐으며 센서가 부착된 B필라에서 운전자의 생체정보를 인식해 차의 문을 여닫을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됐다.

후면부는 에어로 다이내믹 컷-오프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리어램프 역시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직선형 쿼드램프가 적용됐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의 마이더스 메탈 코퍼 컬러 휠이 적용돼 고급감을 높였다.
‘에센시아 콘셉트’ 인테리어 /사진=박찬규 기자

실내는 운전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극대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디자인됐으며 전반적으로 장식을 줄인 절제미와 고도의 기술이 적용된 미래지향적 느낌을 강조했다.

실내 공간 중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의 센터터널에 고압 전기 배터리팩을 I자 형태로 배치했고 전고를 최대한 낮춘 GT 스타일 외관 디자인 및 실내공간을 구현할 수 있게 했다.

뛰어난 주행성능과 인공지능(AI), 각종 커넥티비티 기술을 적용해 제네시스만의 럭셔리 전기차 쿠페의 비전을 제시한다.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를 설명 중인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부사장 /사진=박찬규 기자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에센시아 콘셉트는 전기차 기반의 GT 차에 대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비전을 보여줌과 동시에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과 제네시스의 디자인 DNA를 담았다”면서 “에센시아 콘셉트는 한국, 독일, 미국 등 전세계 디자인 네트워크가 함께 한 국경 없는 디자인을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제네시스사업부장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부사장은 “제네시스는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서 모두가 열망하고 선망하는 자동차를 선보임으로써 사람들의 삶에 활력과 영감을 불어 넣고자 한다”면서 “고객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일으키기 위한 음식, 문화, 스포츠 등 전방위적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활동을 추진,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문화와 전통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산=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