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로저스 "북미 정상회담, 한국경제 재도약 계기될 것"

 
 
기사공유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이사(사장·왼쪽)이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짐 로저스를 만나 북한 관련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증권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대가로 알려진 짐 로저스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주목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한국증시가 재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증권은 짐 로저스가 지난 8일 싱가포르에서 구성훈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경제개발 전망과 삼성증권 북한 리서치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하던 중 이같이 전망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짐 로저스는 이 자리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 정상회담은 경제적 측면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 경우 한국의 기업과 경제는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짐 로저스는 "회담의 사후조치로 북한의 경제개발이 본격화될 경우 북한 지도자인 김정은의 풍부한 해외경험이 장점으로 작용해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 경우 한국의 자본이 북한의 잘 교육된 젊은 인력 및 풍부한 자원과 결합하면서 큰 시너지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그는 "한국 경제의 미래를 좌우할 중요한 변화요인임에도 아직까지 북한경제나 투자와 관련된 체계적인 분석자료는 한국 뿐 아니라 글로벌 투자은행(IB)에서도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삼성증권이 북한 전담 리서치팀을 만든 것은 한국의 개인투자가나 연기금 등의 기관투자가 뿐 아니라 글로벌 투자자를 위해서도 매우 시의적절하고 선제적인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앞서 삼성증권은 업계 최초로 신설한 북한 전담 리서치 조직인 '북한투자전략팀'을 통해 다음주쯤 북한 관련 첫 리포트를 발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짐 로저스는 과거 조지 소로스와 함께 퀀텀펀드를 설립해 10년간 4200%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2015년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376.24하락 27.807:46 06/19
  • 코스닥 : 840.23하락 25.9907:46 06/19
  • 원달러 : 1104.80상승 7.107:46 06/19
  • 두바이유 : 75.34상승 1.907:46 06/19
  • 금 : 74.31상승 0.8307:46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