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개월 연속 ‘미분양 제로’ 성남시, 연내 4857가구 분양

 
 
기사공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수도권의 대표적인 미분양 제로 도시로 꼽히는 성남시가 연내 4800여가구의 분양을 예고해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대부분의 물량이 지역 내 유망 택지지구 물량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11일 부동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성남시는 연내 4857가구(총 가구수 기준, 임대 제외)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 중 도촌지구, 대장지구, 고등지구 등 택지지구에서만 전체 물량의 70%이상인 3475가구가 분양된다. 택지지구에서는 대장지구가 가장 많은 2889가구을 분양하며 고등지구는 383가구, 도촌지구는 203가구가 나온다.

이밖에 중원구 금광동과 분당구 정자동에서도 각각 711가구, 671가구의 분양이 예정됐다.

성남시는 수도권을 대표하는 인기 주거지로 손꼽힌다. 실제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성남시는 2015년 10월 이후 31개월 연속 미분양 가구수가 제로다. 이는 경기도에서도 광명, 과천 등 주요 인기 지역만이 극히 일부만이 기록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집값도 오름세가 꾸준하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 자료에 따르면 성남시 집값은 최근 2년간(2016년 5월~2018년 5월) 11.21%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기도 및 수도권 평균 상승률을 웃도는 수치다. 같은 기간 경기도와 수도권은 각각 3.52%, 5.99% 오르는데 그쳤다.

이렇다 보니 신규 분양에도 청약자가 대거 몰린다. 지난해 7월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서 분양한 ‘판교 더샵 퍼스트파크’는 1만1437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그 결과 평균 13.4대1, 최고 42대1의 경쟁률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쳤다.

같은해 8월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에 분양한 ‘산성역 포레스티아’ 역시 1만912명의 청약자가 몰린 결과 평균 8.9대1, 최고 28대1의 경쟁률로 전 가구가 1순위에서 마감했다.

업계 관계자는 “성남시는 강남과 가까운 입지적 장점과 쾌적한 주거환경, 여러 기업체가 대거 밀집해 있는 분당·판교 등 업무지구의 배후주거지로 수요가 탄탄해 전통적으로 주거선호도가 높다”며 “여기에 최근 택지지구 개발, 노후주택 리모델링, 제3테크노밸리 개발 등 호재가 이어지고 있어 관심이 더욱 높은 지역”이라고 평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