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이부망천' 발언 관련해 홍준표 비판… "당대표가 막말하니 배운 것"

 
 
기사공유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으로,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 논란'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입을 열었다. 사진은 유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으로,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 논란'과 관련해 "당대표(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막말을 하니까 거기 국회의원들이 배워서 사고를 쳤다"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지난 10일 홍대입구역에서 진행한 집중유세에서 이같이 말한 뒤 "지금 인천, 경기 부천은 난리가 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대구, 부산 가보니 거기도 난리가 났다"며 "'홍씨는 제발 오지 말라'며 난리가 났다"고 홍 대표를 재차 비난했다.

그는 "홍 대표가 (자유한국당 소속) 후보들이 '오지 말라'고, '당신이 오면 도움이 안 된다'고 해서 선거유세도 못한다"며 "당대표가 선거유세도 못하는 당이 당인가"라고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이어 유 대표는 "1번(더불어민주당)이 시장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그래 내가 잘했다, 앞으로 4년간 지금까지의 경제, 교육, 민생 그대로 갈 거다'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막아주시겠나. 이번에 안철수를 서울시장으로 뽑아 문재인 정부가 정신 차리고 경제, 민생, 교육을 잘 돌보도록 만들어 주시겠나"라고 안 후보에 대한 투표를 요청했다.

그는 "2번(자유한국당)은 잊어주시고, 3번(바른미래당)으로 1번(민주당)과 대결해 보자"라며 바른미래당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던 정 의원은 지난 7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인천은 제대로 안된 직업을 갖고 오는 사람이 모이는 곳", "서울에 살던 사람이 양천구, 목동에서 잘 살다가 이혼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 남구 쪽으로 간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자초했다.

논란을 빚은 정 의원은 어제(10일) 저녁 8시쯤 열릴 예정이었던 윤리위원회(윤리위) 직전 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해 탈당 처리됐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