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부품 주문량 20% 줄여… 8000만대 공급할 듯

 
 
기사공유
/사진=애플

애플이 차기 아이폰의 부품 주문량을 전년보다 20% 줄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은 “애플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 주요 부품을 지난해보다 20% 줄였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9월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출시한 아이폰X(텐),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를 약 1억대 분량으로 주문했던 것과 비교했을 때 올해 아이폰은 약 8000만대 분량으로 공급량을 줄일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올 가을 3가지 버전의 아이폰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보도로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 이후 상승세를 타던 애플의 주가는 2%가량 떨어졌다. 애플에 부품을 공급하는 주요 공급처의 주식도 줄줄이 떨어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애플의 부품 주문량 축소는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 실적이 부진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한다. 아이폰X,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는 올해 1분기 5220만7000대가 팔리며 지난해보다 3%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51상승 22.39 10/17
  • 코스닥 : 739.15상승 7.65 10/17
  • 원달러 : 1126.50하락 1.5 10/17
  • 두바이유 : 81.41상승 0.63 10/17
  • 금 : 78.83하락 0.47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