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구역 건축물 5만5000여동 전수조사

 
 
기사공유
서울시가 정비구역 내 건축물 5만5000여 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10월까지 실시한다. 사진은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사고 현장. /사진=뉴시스 김선웅 기자
서울시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309개 정비구역 내 건축물 총 5만5000여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처음으로 실시한다.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관리처분인가를 받지 않아 노후한 상태로 남은 지역 내 건물들을 규모와 상관없이 모두 점검해 위험요소를 제거한다는 것. 당장 이번 주부터 실행에 들어가 10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건축법’에 따라 건축물의 유지관리 의무자는 건축물 소유자이지만 이번 용산 노후상가 붕괴 사로고 안전관리 사각지대가 드러난 만큼 시장이 점검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투입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구역지정 후 10년이 경과된 건축물 182개소(3만6633동)에 대한 점검을 8월까지 마치고 나머지 구역지정 후 10년 이내 건축물 127개소(1만8932동)도 10월 말까지 단계별로 끝낼 계획이다.

안전점검은 ▲서류점검 및 현장확인(전체) ▲육안점검(50년 이상 벽돌조, 30년 이상 블록조 등) ▲정밀안전점검(노후불량 및 위험발견 시) ▲정밀안전진단(보수보강 필요 시)으로 이뤄진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8:01 12/14
  • 금 : 58.81하락 0.42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