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박원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재산세 납부 설명하라"

 
 
기사공유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사진=뉴시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검찰에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11일 이같이 밝히며 “박 후보의 재산세 납부에 대한 허위 사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문수 후보는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후보의 후보자 공개 자료를 지적했다.

김 후보 측은 “박 후보 후보자 공개 자료에 따르면 배우자 재산이 자동차 1대와 예금 40만원이 전부로 재산세 과세 대상 물건이 없다"며 "반면 배우자는 2013년부터 매년 40여만 원씩 5년간 모두 190여만 원의 재산세 납부내역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는 "재산이 없는데 어떻게 재산세를 낼 수 있는지 묻고자 한다"며 "당초 박 후보는 실무진 실수로 자동차세를 재산세로 잘못 신고했다고 하더니 이제는 허위사실 유포라며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지방세법에 재산세는 토지, 건물, 주택 등에 부과되는 세금으로 규정돼 자동차세와 전혀 다르다"며 "한국당은 박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또 김 후보 측은 "박 시장이 2억7000만원을 서울시 금고인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대출받았다"며 서울시장이라는 갑의 지위를 이용해 이자율 등 혜택을 받았는지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는 "서민 자영업자들은 다른 빚이 있는 상황에선 담보 없이 은행 대출받기가 어려워 고금리 대부업체로, 또 사채로 내몰린다"며 "박 후보의 서울시금고 은행 대출은 명백한 황제대출이자 특혜"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이어 "박 후보는 이번 재산세 관련 재산은닉 의혹과 특혜 대출 의혹에 대해 명쾌하게 해명하고 서울시민께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하며 "계속 시간을 끌어서 선거를 보내고 유권자들을 속인 다음 시장하면 된다(는 생각인가). 대한민국이 그렇게 만만한 나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 선대위는 지난 9일 서울선거관리위원회(서울선관위)에도 이같은 의혹에 대한 이의제기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서울선관위에 따르면 재산 허위신고 누락과 관련해 중앙선관위가 박 후보 측에 소명하라는 문서를 보냈는데 기한이 3일"이라며 "선거가 끝나기 전에 박 후보가 빠르게 소명해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3.91상승 23.818:22 06/20
  • 코스닥 : 840.17상승 24.7818:22 06/20
  • 원달러 : 1105.10하락 418:22 06/20
  • 두바이유 : 75.08하락 0.2618:22 06/20
  • 금 : 72.07상승 1.118:22 06/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