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미분양' 늘어나는데 계속 짓는 아파트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경기도 미분양주택이 늘어나는 와중에도 주택분양이 지속돼 공급과잉이 심각한 상황이다.

12일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수도권 전체 미분양주택은 1만361가구인 가운데 경기도는 9003가구로 약 87%를 차지했다. 특히 1765가구는 악성 미분양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이다.

경기도 미분양주택이 9000가구를 돌파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시별로는 남양주(1719가구), 김포(1436가구), 안성(1363가구), 평택(1080가구), 화성(903가구), 용인(792가구) 순으로 많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달 말 발표한 '21차 미분양 관리지역'도 총 28곳이 선정된 가운데 화성, 평택, 김포, 이천, 용인, 안성 등이 해당됐다.

이런 상황에서도 공급물량은 계속 늘어나는 분위기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경기도 입주물량은 총 1만8065가구로 파악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입주가 증가하는 지역은 교통, 가격, 입지 등의 상황에 따라 분양마감이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29하락 0.76 10/19
  • 금 : 78.43하락 1.8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