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평화의 시대, 나에게 맡겨달라…한국당은 가짜 보수세력"

 
 
기사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평화의 시대 새로운 경기, 이재명에게 맡겨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12일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SNS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에 즈음한 이재명의 평화선언’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민들을 향해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한다”며 “이제 종전선언도 하고, 평화협정도 체결하고, 평양과 워싱턴에 대사관도 설치할 날이 머지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운명을 판가름하는 이 역사적 순간에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이재명은 다음과 같이 선언합니다”며 세 가지로 정리된 입장을 밝혔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첫째, 평화는 곧 경제입니다. 남과 북이 협력하며 함께 일구는 통일경제는 우리 도민들과 청년들에게 새로운 일자리, 기회를 안겨줄 것입니다”며 “이제, 평화와 협력의 시대로 나아갈 것인가 분단과 대결의 새대에 머물러 있을 것인가를 결정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둘째, 구태 적폐 반평화 세력인 홍준표와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평화와 변화의 시대 경기도를 책임질 자격이 없다”며 “안보를 팔아 안보를 위태롭게 하고, 국방을 팔아 전쟁위기를 고조시킨 가짜 안보세력, 분단을 악용해 국민을 협박해 온 가짜 보수세력, 북미정상회담을 반대하고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체결마저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은 청산해야 할 대상일 뿐이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셋째, 평화의 새 시대, 평화의 경기도를 책임질 적임자는 평화를 추구하고 만들어온 문재인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할 민주당 후보 이재명입니다”며 “이재명에게 맡겨주십시오. 다시없을 소중한 기회, 문재인 정부와 손잡고 한반도 평화와 경기북부 발전을 이뤄내겠습니다. 접경지역 규제에 시달려온 도민의 웃음을 찾아드리겠습니다”고 약속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8.91상승 10.4603:52 08/16
  • 코스닥 : 761.94상승 6.2903:52 08/16
  • 원달러 : 1127.90하락 603:52 08/16
  • 두바이유 : 72.46하락 0.1503:52 08/16
  • 금 : 71.25상승 0.703:52 08/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