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아파트 입주 절반이 '경기도'… 역전세난 우려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다음달 예정 입주물량 중 절반 이상이 경기도에 집중될 전망이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입주물량은 2만7558세대로 수도권 1만7943세대, 지방 9615세대다. 또 절반 이상인 1만6176세대는 경기도로 공급과잉이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

파주 운정, 화성 동탄2, 남양주 다산 등의 신도시에서 대단지 입주가 다수 예정됐다. 남양주 다산동 '자연&e편한세상자이'(1685세대), 화성 산척동 '동탄2신도시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10.0'(1241세대), 화성 오산동 '동탄역 더샵센트럴시티 2차'(745세대), 파주 목동동 '힐스테이트 운정'(2998세대),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1956세대) 등이다.

부동산시장 관계자는 "경기도는 공급과잉으로 집주인이 세입자를 구하기 힘든 역전세난 현상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