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은행 대출 가산금리 산정체계 불합리"

 
 
기사공유
윤석헌 금감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의 대출금리 산정이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12일 금감원 임원 회의에서 은행 금리산정 체계 점검 결과를 보고받으면서 "금리산정 과정에서 합리성이 결여됐으면 이를 개선해 금융소비자가 불합리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은행이 지난 몇 년간 가산금리 인하 요인이 있었지만 '고정값'을 적용하거나 산출근거 없이 불합리하게 가산금리를 매겼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일부 은행은 부당하게 내규상 최고금리를 적용하거나 대출자 소득을 과소 입력해 가산금리를 높게 책정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윤 원장은 "은행 대출금리는 시장 원리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돼야 한다"면서도 "금리상승기에 취약 가계나 영세 기업의 신용위험이 과도하게 평가돼 불공정하게 차별받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원장은 금융소비자가 은행 금리 산출내역을 보다 정확히 알 수 있도록 정보 제공과 금리공시 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은행과 태스크포스 구성 등을 통해 모범규준을 개선해서 가산금리가 합리적으로 산출되고 투명하게 운용되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29하락 0.76 10/19
  • 금 : 78.43하락 1.8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