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여름휴가 쿨팁 ①] 하루가 짧다… 쿨한 몰링의 세계

 
 
기사공유
몰링, 바호핑, 펍크롤링…. 덥다는 홍콩의 여름과 이에 대한 편견을 냉각(쿨링)하는 키워드다. 7~8월 평균 최고기온 31도에 강수확률 50%. 아열대성 기후는 언뜻 우리의 여름철과 엇비슷하다. 덥거나 습하기로 치자면 더 남쪽의 다낭·세부·팔라완·코타키나발루·발리보다 더할까. 여름 홍콩여행에 대한 편견이 깨지고 있다. 대형복합쇼핑센터(몰), 고급호텔 수영장, 나이트라이프, 그리고 유럽풍의 비치. 이러한 도심과 자연 환경 체험에 생생한 진행형 접미사(~ing)를 잇댄 홍콩 여름여행 ‘쿨(Cool) 팁’이 있어서다. <편집자주>


홍콩서 가장 핫한 3대 복합쇼핑센터
쇼핑·다이닝·엔터테인먼트·투어 망라

쇼핑몰과 더불어 대형 상영관을 갖춘 몰이 많다. 사진은 엘리먼츠 내 그랜드시네마(The Grand). /사진제공=홍콩관광청

‘편견 타파’. 홍콩의 여름여행 ‘쿨팁’ 첫 키워드는 몰링(Malling)이다. 잘 갖춰진 냉방시스템 덕에 가벼운 바람막이쯤은 꼭 챙겨야하는 대형복합쇼핑센터. 몰링은 초대형 몰에서 면세혜택을 듬뿍 얹은 쇼핑천국 홍콩의 특별함을 강조한 콘셉트다.

홍콩의 몰에 들어서자마자 금세 화려함과 볼거리에 홀린다. 움직이기에 쾌적한 온도와 동선, 적재적소에 들어선 카페와 레스토랑, 급기야 지갑을 열게 만드는 ‘잇 아이템’이 즐비해 몰링 시간은 쏜살같이 흐른다. 홍콩을 대표하는 몰 3곳을 소개한다. 초대형시설이지만 저마다 특징을 눈여겨볼 만하다.

◆홍콩서 가장 핫한 하버시티

젊은층의 '잇 아이템'이 즐비한 하버시티. 사진은 레인 크로포드. /사진제공=홍콩관광청

쇼핑·다이닝·엔터테인먼트·투어를 망라한 홍콩 최대규모의 복합쇼핑몰이 있다. 바로 홍콩의 심장인 빅토리아하버(스타페리터미널 옆)에 자리한 하버시티가 그곳이다. 450여개의 브랜드와 60여개의 레스토랑이 몰링족을 맞이한다.

잇 아이템으론 영국 백화점인 레인 크로포드, 젊은 세대가 열광하는 브랜드를 한 데 모은 ‘LCX limited’를 눈여겨보자. 갤러리, 서점, 특별전시까지 하버시티를 제대로 둘러보려면 하루가 빠듯하다. 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달달한 요깃거리를 내놓는 디저트 가게와 카페도 많다. 최근에는 패션 브랜드 랄프로렌이 의류매장 바로 옆에 카페를 열었다.

하버뷰를 270도 파노라마로 조망하는 오션 데크의 일몰. /사진제공=홍콩관광청

쇼핑을 마친 뒤 스타페리로 홍콩섬으로 넘어가는 게 하버시티 일정의 필수 코스에 새로운 콘텐츠가 추가됐다. 바로 빅토리아하버뷰를 270도 파노라마로 담는 오션 데크가 그것이다. 지난 5월 개장한 오션 데크는 향긋한 샴페인을 곁들이는 일몰 풍광이 압권. 현재 홍콩에서 가장 핫한 곳으로 손꼽힌다.

◆그랜드시네마·아이스링크 갖춘 엘리먼츠

도심 몰에 비해 비교적 한산한 몰링을 즐길 수 있는 엘리먼츠 몰. /사진제공=홍콩관광청

침사추이 외곽, 즐비한 고급 아파트 중심에 엘리먼츠(ELEMENTS) 몰이 있다. 공항고속전철(AEL)가 정차하는 구룡역, 홍콩 최고층 건물이자 리츠칼튼 호텔이 자리한 국제상업센터(ICC), 그리고 바로 옆 W 호텔까지 연결돼 있어 날씨에 구애 받지 않고 몰링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역 주민의 휴식처이면서 관광객의 몰링 명소로 인지도가 높다. 특히 도심 외곽에 자리한 터라 도심 몰에 비해 한산해 보다 여유로운 쇼핑을 즐길 수 있다. 150여개의 코스메틱 브랜드, 하이엔드 주얼리 브랜드, 명품 패션 브랜드들이 눈에 띈다.

여름에 더 쿨한 엘리먼츠 몰의 아이스링크(The Rink). /사진제공=홍콩관광청

여기에다 홍콩에서 가장 많은 상영관을 보유한 그랜드 시네마와 아이스링크까지 갖췄다. 그랜드 시네마는 1600여명을 동시 수용하는 세계적인 규모로 소닉사운드 시스템이 자랑이다. 홍콩 최초로 자동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아이스링크도 핫플레이스다. 입장료는 20 홍콩달러(한화 약 3000원) 수준. 아울러 쏜살같은 몰링에서 배꼽시계를 멈출 레스토랑과 카페도 많다.

◆3대 키워드 내세운 ‘명불허전’ IFC 몰

4개층에 걸쳐 주요 브랜드들을 망라한 IFC 몰. /사진제공=홍콩관광청

국제금융센터(IFC)는 홍콩의 ‘명불허전’ 쇼핑몰이다. 39층과 88층 2개의 타워와 포시즌스 호텔, IFC 몰이 연결된 홍콩의 상징적인 빌딩이다. 홍콩지하철(MTR) 센트럴역과 공항고속전철과 페리선착장이 지척이다. 또 영화 ‘중경삼림’의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와 연결되는 통로가 이어진다. 이 IFC 몰을 설명하는 키워드는 쇼핑·다이닝·무비다.

쇼핑의 경우 L1~L4 4개층에 200여개의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브랜드가 들어섰다. 고급 식료품을 취급하는 시티슈퍼는 홍콩의 단골 여행객이 귀국 직전 들르는 필수 코스로 통한다. L1층의 자라 맞은편, 눈에 가장 잘 띄는 곳에 있다.

다이닝을 즐기는 IFC 몰 몰링객들. /사진제공=홍콩관광청

또다른 키워드는 다이닝. 스타벅스와 맥도널드부터 규모가 다양한 딤섬집, 스시집, 미쉐린 스타세프 조엘 로부숑의 디저트 살롱까지 총 48개의 레스토랑이 몰링객을 기다린다. L4층 루프탑 테라스는 또다른 이색 공간이다. 별도의 입장료 없이 멋진 홍콩 야경을 즐길 수 있고 쉐이크 쉑 버거나 고급 일식을 맛볼 수 있다.

여행자들이 놓치기 쉬운 마지막 키워드는 영화다. 플레이스 IFC는 5개 상영관에 총 544석 규모다. 최신 영사기와 7.1채널 돌비 서라운드 EX, DTS-X 등 입체음향 시스템을 완벽하게 지원한다. 가장 큰 사이즈의 스크린은 181석의 H5관이다. <사진·자료제공=홍콩관광청>


 

박정웅 parkjo@mt.co.kr

공공 및 민간정책, 여행, 레저스포츠 등을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16:13 08/17
  • 코스닥 : 772.30상승 11.1216:13 08/17
  • 원달러 : 1124.90하락 5.216:13 08/17
  • 두바이유 : 71.43상승 0.6716:13 08/17
  • 금 : 69.60하락 1.0616:13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