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또라이' 망언 일파만파… 민주당 "정치인 자격 의심"

 
 
기사공유
원희룡 또라이 발언. 사진은 원희룡 제주지사 무소속 후보. /사진=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 무소속 후보가 유세 현장에서 북미 양국 정상을 '또라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8시, 제주시청 앞에서 거리 유세에 나선 원 후보는 연설 도중 유세 당일에 있었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했다.

원 후보는 "싱가포르에서 트럼프하고 김정은하고 회담하는 거 보셨지예. 누가 카톡으로 저한테 겅 보내십디다. ('그렇게 보냈더라고요'의 제주 사투리) 또라이끼리 만나니까 일 저질렀지 이것저것 쫀쫀하게 생각해가지고 어떤 이 역사적인 일을 할 수 있겠냐"라며 양국 정상을 '또라이'라고 지칭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역사적인 일들을 만들어나가려면 작은 계산이 아니라 통큰 결단 통큰 담판을 통해서 역사를 만들어가야 된다는 것”이라며 “여러분이 저를 제주의 지도자로 다시 세워주신다면 김정은·트럼프 못지않은 통큰 정치로 여러분께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발언 수위를 의식한 듯 곧바로 "말이 좀 거칠어서 죄송합니다. 이건 제 용어가 아니라 저한테 보내준 사람의 말"이라며 수습했지만 유세 영상이 퍼지면서 비난도 줄을 잇고 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지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라고 서둘러 수습했지만, 본인의 속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라면 정치인으로서 자격이 의심되는 심각한 발언이며, 나아가 평화의 섬인 제주도를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백 대변인은 “더욱이 어제의 회담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부족한 부분을 계속 채워나가기 위해 후속회담을 하기로 한 것”이라며 “우리 사회에 여전히 평화를 반대하는 세력이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냉전구조 해체가 안보장사로 기득권을 영위해 온 세력에겐 존립의 위기로 다가가겠지만, 새로운 시대를 인정하고 국익을 위해서 협력하는 것이 진짜 보수의 자세일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