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임신 10주차에 오열한 사연은?

 
 
기사공유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이 임신 소식과 함께 산부인과에서 오열하는 예고편이 전파를 탔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예고편에서는 함소원이 임신 10주차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함소원의 나이는 한국 나이로 43세. 하지만 전문의는 초음파를 보던 중 “아기 심장 소리가 안 들린다”고 말해 함소원을 놀라게 만들었다. 함소원은 “왜 안들려요?”라고 물은 뒤 끝내 오열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의사 역시 초음파 기계를 보며 "이게 왜 안 되지"라고 말했고, 남편 진화는 "괜찮은 거냐"고 묻는 장면이 긴박한 느낌과 함께 방송됐다.

이후 함소원은 눈물을 쏟았고 이 모습과 함께 "소원의 오열, 그녀에게 무슨 일이?" 다음주에 공개됩니다"라는 자막으로 예고를 마무리했다.

앞서 함소원은 '아내의 맛'을 통해 진화와의 결혼 전부터 냉동 난자를 준비했다는 사실을 전하며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51상승 22.39 10/17
  • 코스닥 : 739.15상승 7.65 10/17
  • 원달러 : 1126.50하락 1.5 10/17
  • 두바이유 : 81.41상승 0.63 10/17
  • 금 : 78.83하락 0.47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