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연준, 금리인상 가속화 가능성 시사… 다우 0.47%↓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뉴욕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연준(Fed)가 금리 인상 가속화 가능성을 시사한 영향이다.

13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지수는 전일보다 119.53포인트(0.47%) 하락한 2만5201.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22포인트(0.40%) 낮은 2775.63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8.09포인트(0.11%) 내린 7695.70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주요지수는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세 번에서 네 번으로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시사한 영향으로 일제히 급락했다. 다만 장후반 대부분의 조정폭을 축소하며 마감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1.75~2.0%로 상향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올해 2번째 인상으로 하반기에도 2번에 걸친 금리인상이 있을 수 있게 됐다.

연준은 금리 인상 결정에 대해 "경제의 지속적인 강세에 따른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경제성장은 양호한 가운데 물가는 연준의 목표에 근접했다"며 " 통화정책 기조는 완화적이기보다 중립적인 시점에 거의 도달하고 있다. 시장에서도 이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문정희 KB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의 이번 발표에 대해 "아쉬운 점은 단기 전망보다 장기 전망, 장기 목표금리 등이 조정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미국 경기고점에 대한 논란과 장단기 금리차 축소 등의 불안 요인이 해소되지 않았다. 아직 미 연준이 올해 연내 세 차례 금리인상 전망을 유지하나 추후 발표될 경제지표를 통해 금리인상 경로를 조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