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퇴 반대, 막아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기사공유
홍준표 사퇴. 사진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참패하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사퇴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홍 대표의 사퇴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홍 대표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고 말했다.

또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14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강효상 당대표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책임진다'는 의미를 묻는 질문에 "언론인들께서 해석하면 된다"며 "내일 최고위원회의가 있는데 오늘 (선거) 결과를 다 보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연히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1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그동안 이번 지방선거에서 17개 광역단체 6곳을 수성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 단 2곳에서만 승리했다.

하지만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금 (홍준표 대표 사퇴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참담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정당 역사상 이렇게 참담한 결과를 맞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침통해 했다.

홍준표 국민청원. 사진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사퇴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물.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김 원내대표는 "탄핵과 대선의 국민적 분노가 아직도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며 "보수 혁신과 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것이 여실 없이 오늘 결과로 나온 것 같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말이 필요 없이 모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당 수습과 관련해서는 "내일의 태양은 내일 떠오르지 않겠는가"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의 사퇴 가능성이 높아지자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직 사퇴를 반대합니다"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이 게시자는 "지방선거 한번 졌다고 자유한국당 대표를 사퇴하다뇨. 끝까지 당을 지켜주세요. 다음 총선, 아니 대선까지 당대표를 맡아주십시오. 아예 종신직을 청원합니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이 청원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 청원에는 오전 8시30분 현재 1632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