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무덤된 김포… 미분양 4개월 만에 18배 증가

 
 
기사공유

경기도 김포시의 미분양이 급증했다. 미분양가구 수가 지난해 말 81가구에서 4개월 만에 18배 증가한 것이다. 최근 공급과잉이 지속돼 미분양 우려를 더욱 키운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김포 미분양주택은 지난 4월 기준 1436가구로 전월대비 898가구(166.9%) 급증했다. 김포 다음으로 미분양주택이 늘어난 지역은 평택으로 증가규모는 3분의1 수준인 344가구다.

김포의 미분양 증가는 최근 청약 미달사태가 잇따르면서 재발했다. 올 3월 1727가구 분양한 김포한강 동일스위트더파크1·2단지는 3분의2가량인 1100채가 미분양됐다. 올 1월 분양한 김포한강 금호어울림1·2단지도 77·84㎡형이 대부분 미달됐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김포 미분양 증가는 공급이 일시적으로 늘어난 여파"라며 "부동산시장 악재가 많아 단기간 해소가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0.80하락 18.1101:06 08/17
  • 코스닥 : 761.18하락 0.7601:06 08/17
  • 원달러 : 1130.10상승 2.201:06 08/17
  • 두바이유 : 70.76하락 1.701:06 08/17
  • 금 : 70.66하락 1.1301:06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