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미나, 임신확률 5%에 '108배'까지?… '고군분투'

 
 
기사공유
미나 임신확률.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살림남2'에서 가수 미나가 임신확률 5%라는 가능성에 희망을 갖고 노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미나가 자연임신을 위해 여러 가지를 시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미나는 자연임신을 위한 노력 중의 하나로 야외에서 108배를 했다. 그는 "(자연임신) 확률이 5%라고 했다. '난 5% 안에 들겠지'라는 생각으로 자연임신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미나는 "몸에 좋은 것도 많이 먹는다. 배를 따뜻하게 해주면 좋다고 한다. 108배가 그냥 절이 아니라 따뜻하게 해주기 때문에 착상이 잘된다고 한다"라며 108배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미나는 혈액순환을 돕기 위해 물구나무서기를 했다.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미나를 보던 필립은 “우리 애기 낳겠다”고 말했다. 

미나는 그런 자신을 바라보는 남편 류필립에게 "(지금 나는) 못생겼다. 저리 가라"라며 밀어냈지만, 류필립은 "그 못생긴 얼굴이 사랑스러워보인다"라며 아내의 노력에 애정을 표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6.58상승 8.7514:44 06/22
  • 코스닥 : 823.12하락 3.114:44 06/22
  • 원달러 : 1108.90하락 3.914:44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14:44 06/22
  • 금 : 71.25하락 1.414:44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