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VS 맛집 탐방, 여름철 최악의 데이트 코스는?

 
 
기사공유
불쾌지수가 올라가는 여름에는 작은 일에도 쉽게 짜증을 내게 된다. 이에 상대방의 사소한 행동 조차도 거슬릴 수 있다. 이는 사랑하는 사람과의 데이트에도 적용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결혼정보회사 위드원이 미혼남녀 646명(남성 329명, 여성 31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남성들은 가장 싫어하는 여름철 데이트 코스로 ‘쇼핑센터, 백화점 일주’ (127명/38.6%)를 꼽았다. 반면 여성들은 무작정 맛 집 찾아 기다리는 ‘맛 집 찾아 3만리’(131명/41.3%)가 가장 많은 응답을 보였다.

다음으로 남성은 ▲더워서 ‘이거도 싫고, 저것도 싫어’(81명/24.6%), ▲’더운데 차 막혀 짜증나는 드라이브’(58명/17.6%) ▲’벌레와 싸우는 야경보기’(34명/10.3%)순으로 여성은 ▲더운데 ‘그냥 시원한데 가서 그냥 있자’(68명/21.5%), ▲’더워서 한잔, 비오니까 한잔’(48명/15.1%) ▲’벌레와 싸우는 야경보기’(39명/12.3%)이라고 답했다.

여름철 눈살 찌푸리는 꼴불견 이성의 모습으로 남성은 ‘과도한 노출’(168명/51.1%)이라고 답한 반면 여상은 남성들의 ‘땀 냄새와 땀 자국 난 모습’(155명/48.9%)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여름철 연인 사이에 조심해야할 말로 남성은 ‘뭐 할까’(146명/46.1%), 여성은 (기껏 준비했는데) ‘또 야?’(135명/41.0%)가 꼽혔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7.83하락 26.0808:18 06/22
  • 코스닥 : 826.22하락 13.9508:18 06/22
  • 원달러 : 1112.80상승 7.708:18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08:18 06/22
  • 금 : 72.65상승 0.5808:18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