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생명, '임직원 사회공헌'으로 소외계층 돕는다

 
 
기사공유
ING생명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2018 오렌지희망하우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렌지희망하우스는 ING생명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노후화된 아동시설을 개선해 소외계층 어린이의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성장기 생활환경이 아이들의 자아형성과 가치관 발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주목해 2016년부터 매해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캠페인은 ING생명이 설립한 오렌지희망재단과 함께하는 첫번째 사회공헌활동으로 전체 임직원이 참여해 매달 2회에 걸쳐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올해 오렌지희망하우스는 물리적 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아동이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정서적·심리적 문제 해결에도 초점을 맞췄다. 단순 시설 개·보수 봉사 외에도 아동을 위한 여러 체험활동을 추가해 아이들이 꿈을 향해 주체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원예사·바리스타 등 장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활동부터 민속놀이, 생일파티, 도서 선물 등에 이르기까지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마련됐다. 또한 모든 활동에는 ING생명 임직원이 동참해 아이들을 위한 든든한 멘토 역할을 수행한다.

15일에는 임직원들이 서울 소재 혜심원에서 대청소, 화단가꾸기, 페인트칠하기 등의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성태 PR&커뮤니케이션실 전무(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장)는 “2016년 첫 시행 이후 오렌지희망하우스에 현재까지 ING생명 임직원 600여명이 4100시간 이상 함께 동참해왔다”며 “우리 미래 사회를 책임질 아동과 청소년에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 재단과 회사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NG생명은 보다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 전개를 위해 ‘오렌지희망재단’을 설립하고 지난 4월 출범식을 가졌다. 매년 당기순이익의 일정 금액을 출연해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오렌지재능클래스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62상승 7.7914:45 06/22
  • 코스닥 : 823.06하락 3.1614:45 06/22
  • 원달러 : 1108.90하락 3.914:45 06/22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14:45 06/22
  • 금 : 71.25하락 1.414:45 06/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