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 원작처럼 감옥가나?...마지막 방송 '기대'

 
 
기사공유
image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박형식의 정체가 들통나 감옥에 갈 위기에 처했다. 


지난 6월 13일 방송된 ‘슈츠(Suits)’ 15회에서는 지난 14회 동안 촘촘하고 탄탄하게 쌓아온 스토리들이 하나 둘씩 터져 나왔다. 그 중 가장 강력하고 몰입도 있는 스토리는 고연우(박형식 분)의 정체가 발각된 것이다.


이날 고연우는 역대급 위기를 넘어선 순간, 또 다시 더 강력한 위기에 처했다. 김문희(손여은 분)를 통해 고연우의 정체를 파악한 함기택(김영호 분)이, 이를 빌미로 최강석(장동건 분)과 고연우를 쥐고 흔들려 했다. 급기야 함기택은 ‘강&함’ 전체에 고연우가 가짜 변호사라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16회 마지막 방송에서 고연우가 감옥에 갈지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원작에서는 가짜 변호사를 들킨 고연우 캐릭터가 교도소로 향한다. 특히 '슈츠' 첫 방송에서 최강석이 교도소에 간 고연우를 접견실에서 만나는 장면이 나왔다. 이에 마지막 방송에서 감옥에 있는 고연우를 최강석이 변호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최종회는 오늘(14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캡처

 

  • 0%
  • 0%


  • 코스피 : 2148.31하락 19.2 10/18
  • 코스닥 : 731.34하락 7.81 10/18
  • 원달러 : 1135.20상승 8.7 10/18
  • 두바이유 : 80.05하락 1.36 10/18
  • 금 : 80.23상승 1.4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