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지사 이철우 "홍준표 사퇴 시사, 구질구질한 분 아냐"

 
 
기사공유
홍준표 사퇴 시사. 사진은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당선자. /사진=뉴시스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당선자는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 "당이 환골탈태해서는 안 된다. 재창당 수준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철우 당선자는 “도민들께는 감사드리지만 답답하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특히 젊은 분들은 우리 당에 대해서 그냥 고개를 외면하는 그런 현상이 많이 나타났다”며 “PK(부산·경남)와 경북 지역이 보수 우파의 심장이라고 하는데 여기서 미래 세대들이 우리 당에 대해서 이렇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는 깊은 고민을 하고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야 된다”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국민에게 외면 받은 이유로 “우선 탄핵 과정을 거치면서 우리가 분열되고 책임 안 지고 하는 것에 대한 심판이 아직 덜 끝난 것 같다”며 “경제에 대한, 민생에 대한 책임도 (전 정부에서)현 민주당 정부한테 옮겨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리고 남북 관계, 북미 정상회담 이런 데 대한 기대감이 우리 당을 더 멀리하게 하는, ‘우리 당에서 발목을 잡는 거 아니냐’ 이런 생각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당선자는 이어 "당내에서 전당대회를 치르고 하는 수준으로 국민은 용납 안 할 것"이라며 특히 "미래 세대가 가진 당에 대한 생각을 바꿀 계기를 마련해야지 당내 대표를 바꾸고 최고위원 몇 사람 새로 바꾼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와 안보에 대해 식견 있고 걱정하는 분들이 다시 뭉쳐야 한다"고 자채 강조했다.

이 당선자는 아울러 홍준표 대표가 참패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것과 관련 "정치인은 책임을 져야 하고 홍 대표는 늘 책임있는 정치를 하겠다고 했기에 믿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을 어떻게 새롭게 만들고, 새로운 토대를 만들어놓고 가느냐, 그냥 던지느냐 등은 시간을 두고 생각할지, 어떻게 할지 모르겠지만 (자리에) 연연하고 구질구질한 분은 아니니 잘 결정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0.80하락 18.1101:04 08/17
  • 코스닥 : 761.18하락 0.7601:04 08/17
  • 원달러 : 1130.10상승 2.201:04 08/17
  • 두바이유 : 70.76하락 1.701:04 08/17
  • 금 : 70.66하락 1.1301:04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