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 "북한 비핵화 위해 긴밀 공조… 검증이 중요"(종합)

 
 
기사공유
한미일 "CVID 위해 노력할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 이틀 만에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은 1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의견을 모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정상회담 결과를 논의했으며 비핵화 과정에서 긴밀하게 공조할 것임을 논의했다"며 "전세계와 한미일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엔 제재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한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진 안된다"며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나야 제재해제가 이뤄진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궁극적으로 (북한과) 관계 자체를 재설정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검증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강경화 장관은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보장을 확인한 성명을 채택했다"면서 "북한 지도자가 사상 최초로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한 것으로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강력한 실천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또 "미북간 개최된 회의는 절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한미일 3국이 기대하는 것은 후속 협상에서 비핵화 과정에 상당한 진전을 거두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강 장관은 북한 비핵화의 진정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우리 정부는) 공동목표를 확인받았다"며 "어떤 접근을 할지 처음부터 협의했으며 추가적인 약속이 더 필요 없다"고 밝혔다.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이 문제를 제의했고 북일 양자 차원에서 해결하도록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고노 대신은 "북미정상회담은 대량살상무기(WMD)와 모든 사정거리의 탄도미사일, 역내 평화 달성을 위한 대단히 중요한 프로세스의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취하기 위한 약속을 이행하는지 주의 깊게 모니터링 할 것"이라며 "아직 미국으로부터 어떤 체제보장도 주어지지 않았다는 데 주목한다"고 전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