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징역 12년 구형…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

 
 
기사공유
박근혜 징역 12년.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66)에 대해 검찰이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오늘(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2년과 벌금 80억원을 선고하고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의 지위를 이용하고 권한을 남용해 국가 기관을 사유화하는 등 헌법질서를 훼손했다"며 "국민에 대한 봉사자라는 정체성을 잊고 제왕적 착각에 빠져 국정원을 사금고로 전락시켰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특정원 자금 35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병호 전 원장에게 요구해 2016년 6~8월 이원종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1억5000만원을 지원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월 '국정농단' 재판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았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특활비 뇌물수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다면 박 전 대통령의 형기는 그만큼 합산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6.24하락 27.820:12 06/18
  • 코스닥 : 840.23하락 25.9920:12 06/18
  • 원달러 : 1104.80상승 7.120:12 06/18
  • 두바이유 : 73.44하락 2.520:12 06/18
  • 금 : 74.31상승 0.8320:12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