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홍준표 사퇴의 변 '최악의 망언'이라 한 이유?

 
 
기사공유
홍준표 사퇴. 사진은 정청래 전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와 예의가 없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오늘(14일) 자신의 트위터에 "홍준표 대표, 정신줄을 통째로 넘겼는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선거에서 참패하고 물러가는 당대표의 사퇴의 변이 정녕 이래서야 되겠는가? 국민들이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건가? 국민에 대한 적대감을 표출한 최악의 망언이라 나는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와 예의가 없는 졸장부의 태도다. 지겹다. 더 이상 안 보고싶다"라고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했다.

또 한국당 공보실은 "이번 선거에서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금일 홍준표 대표와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당 내부에서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 홍 대표가 떠난 한국당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당 수습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