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해명했지만… "방탄 뷔, 클럽서 만나" 논란 시끌

 
 
기사공유
한서희 해명.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방탄소년단 멤버 뷔(본명 김태형)를 19세 때 클럽에서 봤다고 말해 논란이 되자 해명에 나섰다.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나이가 몇인데 엑소나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 19세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 갔었다. 당시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서희는 "내가 부른 것도 아닌데 가면 어떠냐. 절대 내가 부르지 않았다. 내가 테이블 잡았는데 뷔가 왔다. 있는 사실을 말하는 건데 클럽에서 봤을 뿐 전혀 아무것도 없었다. 내 입장에선 온 사람을 가라고 할 수도 없고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또 “그럼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라는 질문에 “나는 미성년자 때 (클럽)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 이렇게 하겠다. 내가 거기까지는 포장하겠다. 이 정도면 됐느냐”고 말했다.한서희와 김기범, 방탄소년단 뷔는 모두 1995년생이다.

이 이야기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한서희는 "생각해보니 미성년자 때 아닌 것 같아요. 그런데 솔직히 진짜 별거 아닌데. ㅇㅁ(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로 추측됨) 분들까지 이러지 말자. 아이 러브 유. 다 고소 안 할 거야. 그니까 그만 싸워 제발. 내가 잘못했어. 성인 때 클럽 감. 서로 인사만 함. 끝"이라는 글을 공개하며 해명했다.

해당 글에 한 누리꾼은 "부탁드린다. 확실히 못 보셨으면 이런 어그로 꺼내지 마라. 팬으로서 기분 나쁘다"라고 댓글을 달았고 한서희는 "확실히 못 봤겠나. 저 좀 자극하지 마라. 괜히 일 키우기 싫고 팬분들한테 미안해서 그렇게 그냥 말한 거니까"라고 해명이 팬들을 달래기 위한 것이라는 뉘앙스의 답글을 달았다.

한서희는 항의가 계속되자 글을 삭제한 뒤 댓글 기능을 꺼두고 "그렇게 아니라고 해도 난리네 별것도 아닌 거 가지고 난리야 그만해 이것들아. 나만 미자(미성년자) 때 클럼감. 나만 그랬다고 좀"이라는 글을 공개, 팬들의 반감을 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