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가' 미끼로 예비부부들 울려… '노래 잘하는' 30대 사기꾼 구속

 
 
기사공유
/사진=뉴스1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들에게 접근해 싼 가격에 혼수품을 해결해주겠다고 속인 뒤 수천만원을 가로챈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김모씨(38)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인터넷 재능공유 사이트를 통해 예비 신혼부부 20쌍에게 접근한 뒤 "결혼식 축가를 불러주고 혼수용 물품도 싸게 판매하겠다"고 거짓말해 약 3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재능공유 사이트에 '외국에서 오랫동안 음악공부를 한 음악가'라는 허위 경력을 올린 김씨는 먼저 '신뢰 쌓기'에 나섰다. 세 쌍의 예비부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준 그는 다른 예비부부들에게 축가사진을 보여주면서 "내가 축가도 불러주고 친분이 있는 혼수공장 운영자를 통해 가구와 청소기 등 혼수품도 싸게 살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설득했다.

결혼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던 예비부부들은 김씨의 거짓말에 쉽게 속아 넘어갔다. 이들은 적게는 100만원에서 많게는 1000만원까지 김씨에게 혼수품을 주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몇 달이 지나도록 주문한 혼수품이 배송되지 않으면서 김씨의 거짓말도 꼬리를 잡혔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해외에서 음악을 공부한 적도 혼수품 공장 운영자를 알지도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교롭게도 김씨가 노래를 정말 잘했고, 말도 능수능란해 피해자들은 최대 5개월까지 김씨를 믿고 기다렸다"며 "김씨의 자백을 받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