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불법행위 37건 적발… 용지훼손 13건

 
 
기사공유
/그래픽=뉴스1 최진모 디자이너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일 총 37건의 투표 불법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37건의 불법행위와 39명의 불법행위자에 대해 내사·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역별 발생 건수는 서울 12건, 경북 7건, 경남 6건, 전남 4건, 충남 2건, 부산·인천·울산·경기 북부·강원·충북 각 1건이다.

불법행위 유형별로는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경우가 13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투표용지를 촬영한 경우가 3건, 투표소 근처에서 선거운동을 한 경우가 9건, 투표소 내에서 소란을 피운 경우가 1건 있었으며 교통편의제공을 하는 등 기타 불법행위는 모두 11건이었다.

13일 오전 11시20분쯤 서울 강서구에서는 술에 취해 본인의 투표용지 4매 등 총 5매를 손으로 찢은 사건이, 오전 7시58분쯤에는 가짜 투표용지를 준 것은 아닌지 확인하라며 소란을 피우고 퇴거명령에 응하지 않은 사건이 각각 적발됐다.

주민 10여명을 개인 승용차로 투표장까지 태운 사례가 적발되기도 했다. 경찰은 "일반인이라 공직선거법 제115조 제3자 기부행위 위반으로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