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몽골서 ‘카스 희망의 숲’ 나무심기 봉사활동 실시

 
 
기사공유
지난 13일 오비맥주 임직원들이 푸른아시아 관계자, 몽골 에르덴 솜 주민들과 함께 ‘카스 희망의 숲’에서 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오비맥주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오비맥주가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6월17일)’을 앞두고 국제환경단체인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에서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오비맥주 임직원, 푸른아시아 관계자, 몽골 대학생, 현지주민으로 구성된 환경봉사단 60여명은 지난 13일 에르덴 솜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조림활동을 펼쳤다.

봉사단은 팀을 나눠 벌판에 포플러 묘목을 심는 식수작업과 직접 판 우물에서 양동이로 물을 길러 나무에 뿌리는 관수작업을 벌였다.

오비맥주는 조림사업뿐 아니라 사막화 피해로 생활 터전을 잃은 몽골 환경난민의 자립을 돕기 위한 사업도 수행하고 있다. 환경난민 주민이 스스로 소득 증대를 위한 사업을 발굴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몽골 양모공예품 원자재와 육포 생산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는 것.

이날 조림활동에 앞서 몽골 환경난민촌 대표는 몽골 환경난민들의 자립지원과 환경복원사업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오비맥주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몽골 사막화로 인한 황사와 미세먼지 문제가 한국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의 심각한 환경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며 “환경보전에 힘쓰는 기업으로서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 외에도 전지구적인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과 제약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7.22상승 19.3901:45 06/23
  • 코스닥 : 830.27상승 4.0501:45 06/23
  • 원달러 : 1107.40하락 5.401:45 06/23
  • 두바이유 : 73.05하락 1.6901:45 06/23
  • 금 : 71.25하락 1.401:45 06/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