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화장실 성폭행 보도, '재일교포 여배우' 누굴까?

 
 
기사공유
조재현 화장실 성폭행. 재일교포 여배우. /사진=KBS 제공

16년 전 배우 조재현에게 화장실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재일교포 여배우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오늘(20일) SBS funE는 16년 전 방송사 화장실에서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재일교포 여배우 A씨(42)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01년 한 인기 시트콤에 출연한 후 한국에서 활동했던 재일교포 여배우. 그는 2002년 5월쯤 조재현이 당시 공사 중이던 방송국 화장실에서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매체를 통해 "오후 2시쯤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대기실을 여러 명이 쓰고 있으니 밖에서 연기를 가르쳐준다고 했다. 고마운 마음에 따라갔는데 복도를 걷고 계단도 오르락내리락 한 거 같다. 당시 공사 중이었던 남자 화장실이 있었다. '여기서 연기 연습을 하자는 건가'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조재현씨가 그 안에서 저를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공사 중이어서 사람이 없는 곳이었다. 조재현씨가 '괜찮지?'하면서 손으로 몸을 꾹 눌렀다. '안 괜찮아요'라면서 빠져나오려고 했다. 소리를 질렀지만 조재현씨가 제 입을 막았다. 기억나는 건 다 끝나고 나서 조재현씨가 저에게 '좋았지?'라고 물었다. 어떻게 다시 대기실로 돌아왔는지도 모르겠다. 멍한 채로 대기실로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건 이후 A씨는 약을 먹을 정도로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다. 이에 대해 조재현 측은 "합의하에 관계를 가진 것"이라며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조재현 측은 “A씨가 자신의 집에 단둘이 조재현을 초대한 적도 있다. 모친은 계속 알리겠다고 협박했고 최근에도 A씨의 친한 변호사가 합의금을 요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각종 포털 사이트에는 다시 조재현의 이름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와 함께 그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재일교포 여배우가 누군지, 당시 출연했던 시트콤이 뭔지 누리꾼들의 검색 촉이 불타고 있는 상황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62상승 0.6218:01 01/17
  • 금 : 64.74상승 0.13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