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공실’ 염려 ‘뚝’…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 활발

 
 
기사공유
‘이자와 공실 염려가 적은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 눈길을 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4월 도입된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이 전국에서 활발하게 진행돼 눈길을 끈다.

2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에 지난 3개월 동안 전국에서 500건 이상의 사업신청이 접수돼 우리은행을 통해 대출이 진행 중이다.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은 임대주택 사업자에게 1.5% 저리 기금을 융자해 이자부담을 줄여주는 대신 해당 주택을 청년·고령자 등 주거지원계층에게 저렴하게 장기 임대하는 제도다.

한국감정원은 대출금이 많아 대출이자를 줄이고 싶은 경우나 대학가 원룸 등 공실률이 높은 곳에서 공실 없이 안정적으로 임대사업을 하고 싶은 경우 이제도가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 담보대출의 대환뿐만 아니라 신규 대출, 임대사업을 위한 주택구입시에도 지원된다.

한국감정원은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에 대한 상담·접수와 시세조사, 융자지원, 임대계약 관리 등 사업진행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융자형 집주인 임대주택사업은 집주인과 임차인 모두가 행복한 맞춤형 임대주택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