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16강 대진표] 꼭 봐야 할 죽음의 경기는?… '프랑스-아르헨티나' '우루과이-포르투갈'

 
 
기사공유
29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 리그가 끝났다. 3경기를 모두 마친 32팀 중 16팀이 살아남아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이제부터는 패하면 바로 짐을 싸서 돌아가야 한다. 긴장감이 감돌 월드컵 16강 대진표에서 축구 팬들을 설레게 할 매치업이 눈에 띈다. 

◆프랑스(C조 1위) vs 아르헨티나(D조 2위) - 6월30일 23:00(이하 한국시간)

긴장감이 감돌 월드컵 16강 대진표에서 축구 팬들을 설레게 할 매치업들이 눈에 띈다. 사진은 리오넬 메시. /사진=메시 SNS

16강 첫 경기부터 우승 후보인 두 팀이 만난다. 프랑스와 아르헨티나에는 명문 클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FIFA 랭킹에서는 아르헨티나가 5위로 프랑스(7위)에 앞선다. 하지만 조별 리그에서 나타난 공격력을 감안하면 프랑스의 전력이 더 강해 보인다. 

프랑스에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키에런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등이 있고 아르헨티나에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곤살로 이과인(유벤투스) 등이 이번 대회에 출전 중이다.

프랑스는 조별 리그에서 페널티킥으로 1골만 허용했을 정도로 단단한 수비를 자랑한다. 특히 은골로 캉테(첼시)가 중원에서 궂은 일을 도맡아 하면서 수비 안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여기에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짓고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주축들에게 휴식을 줘 16강 토너먼트를 준비했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조별 리그에서 불안했다. 아르헨티나에는 세계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 메시가 있지만 1차전 첫 출전국 아이슬란드와 비겼고 크로아티아와의 2차전에서는 졸전 끝에 0-3으로 참패를 당했다. 남미 예선에서부터 불안했던 경기력이 되풀이됐다.

다행히 아르헨티나는 나이지리아와의 3차전에서 안정을 찾았다. 특히 전반전 45분 동안 펼쳤던 공수에서 균형 잡힌 경기력은 아르헨티나가 다른 팀에 위협을 줄 수 있음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메시의 골이 터지고 극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사기가 올랐다는 점은 아르헨티나로선 고무적이다. 

◆우루과이(A조 1위) vs 포르투갈(B조 2위) - 7월1일 03:00
 
긴장감이 감돌 월드컵 16강 대진표에서 축구 팬들을 설레게 할 매치업들이 눈에 띈다. 사진은 우루과이 선수들./사진=수아레즈 SNS 캡처

'창'과 '방패'의 대결로도 불린다. 이번 대회 최고의 수비를 자랑하는 우루과이(14위)와 '월드클래스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보유한 포르투갈(4위)의 만남이다. 

우루과이는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을 중심으로 단단한 수비를 선보이며 조별 리그 3경기에서 유일하게 단 한 골도 내주지 않고 3전 전승을 기록했다. 여기에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와 에디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가 조별 리그에서 나란히 골 맛을 보면서 우루과이의 자신감은 더욱 커졌다. 안정된 수비에 이은 둘을 활용한 역습은 상대팀들에게 위협적일 수밖에 없다.

반면 포르투갈은 조별리그에서 1승2무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5골을 넣고 4골을 내주는 등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약점을 노출하면서 '유로 챔피언'의 위상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포르투갈에는 최근 최고의 몸 상태를 자랑하는 호날두가 있다. 호날두는 스페인과의 첫 경기에서 혼자 3골을 터뜨렸다. 모로코와의 2차전에서도 결승골을 넣으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포르투갈의 8강 진출이 불가능하지 않다. 이유는 호날두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6.75상승 17.0611:56 01/22
  • 코스닥 : 684.22상승 7.711:56 01/22
  • 원달러 : 1164.80하락 2.211:56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1:56 01/22
  • 금 : 64.27하락 0.9711:56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