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번호이동 '뚝'… 불법보조금 규제 영향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이동통신시장에 찬바람이 거세다. 지난달 이동전화 번호이동시장이 40만명 수준에 그치면서 3개월째 50만명을 넘지 못했다. 정부의 강력한 보조금 규제 정책여파가 시장을 얼어붙게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2일 통신사업자연합회(KTOA)는 6월 번호이동가입자가 45만1751명으로 지난 5월보다 2만5616명 감소했다. 지난 3월 50만947명을 기록한 이후 2분기 내내 40만명대에 머물렀다.

업계는 이 원인으로 번호이동 시 지급됐던 ‘리베이트’ 불법보조금이 시장에서 자취를 감췄기 때문이라고 풀이한다. 실제 한 이동통신사의 일명 ‘정책방’에는 5달 넘게 번호이동 보조금 공지가 끊겼다.

번호이동이 줄어든 사이 기기변경가입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5월 기기변경 가입자는 92만7145명으로 같은달 번호이동 가입자보다 두배가량 많은 수치를 보였다. 지난 4월에는 번호이동가입자가 43만8448명, 기기변경이 87만3546명을 기록했고 3월에는 번호이동 50만947명, 기기변경 105만9030명으로 2배를 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들어 이통3사의 보조금 지급 경쟁이 자취를 감췄다”며 “SK텔레콤이 보조금 지급을 하지 않으면서 KT와 LG유플러스도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휴대전화 판매 사원들도 리베이트를 받지 못하면서 적극적으로 번호이동을 권유하지 않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