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 자진사퇴 "개인 문제"

 
 
기사공유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사진=뉴스1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이 자진 사퇴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일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이 최근 사퇴의사를 협회에 전했고 사표가 수리됐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홍명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박지성 유스전략본부장 등 대대적인 협회 인사개편 때 기술발전위원장직에 올랐다.

기술발전위원회는 기존 기술위원회를 이원화하면서 발족된 조직이다. 한국 축구의 기술발전 업무와 유소년 축구 발전 업무 등을 담당한다.

기술발전위원회의 첫 수장이던 이 위원장은 10개월의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자리를 떠나고 말았다.

뉴스1에 따르면 축구협회 관계자는 "개인적인 문제로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프로팀에서 제안이 온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5.71상승 6.0210:07 01/22
  • 코스닥 : 682.41상승 5.8910:07 01/22
  • 원달러 : 1166.60하락 0.410:07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0:07 01/22
  • 금 : 64.27하락 0.9710:07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