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이어 구글도 개인정보 접근 허용 논란

 
 
기사공유
/사진=뉴시스(AP통신)

구글이 외부업체에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주요 외신들은 ‘구글이 수백개의 외부 소프트웨어(SW) 개발자들에게 수백만명의 지메일 사용자들의 받은편지함을 확인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해 “개인 사생활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용자가 허용하지 지메일 접근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실제로는 이를 계속 허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리턴패스라는 회사의 경우 200만명 이상의 받은 편지함을 스캔해 마케팅을 위해 데이터를 수집해왔으며 하루평균 1억개의 이메일을 분석해 사용자의 상업적 이메일 확인여부를 파악했다.

에디슨 소프트웨어라는 앱 개발사는 이메일을 읽고 정리하는 앱을 만들기 위해 수백만명의 이메일 수신함을 들여다 본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구글 측은 “이메일 접속 권한을 명시적으로 허용한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제공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전문가들은 이메일을 기업이 들여다볼 수 있게 허용하면 개인정보가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외신들도 구글의 이메일 접속 허용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WSJ는 “이메일에 접근을 허용하면 쇼핑, 일정, 결제정보 등 개인정보가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며 “구글은 이메일에 접근하는 이들에 대한 관리·감독도 거의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