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토어 수수료 5% 만 받는다… “개방형 앱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

 
 
기사공유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 /사진=원스토어

원스토어가 앱 유통 수수료를 대폭 인하한다. 원스토어는 이를 통해 개발사들의 입점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원스토어는 4일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앱 유통 정책을 발표했다.

원스토어는 기존 30% 수수료를 기본 20%로 10% 인하하고 앱 개발사가 자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경우 5%로 25% 낮춘다고 밝혔다. 그간 원스토어를 비롯해 구글 플레이스토어 · 애플 앱스토어 등 앱 마켓을 이용할 경우 앱·게임 개발사는 판매 수익의 30%를 수수료로 지급해왔다.

또 원스토어는 외부 결제 시스템을 전면 수용한다. 앱 개발사가 자체 결제 시스템을 구축한 경우에는 원스토어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그 동안 원스토어를 포함해 모든 앱 마켓은 원칙적으로 다른 결제 시스템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번 정책변경으로 앱 개발사들은 각 사가 원하는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여 앱과 게임을 만들어 원스토어를 통해 유통할 수 있게 된다. 즉 개발사는 카카오페이, 페이코, T페이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경우 수수료는 앱 판매 수익의 5%로 기존 수수료 대비 6분의1 수준으로 줄어든다.

물론 원스토어 결제 시스템을 향후에도 계속 선택할 수 있다. 이 경우 수수료는 기존 30%에서 20%로 인하된다.

원스토어는 수수료 인하에 나선 원인으로 장기적인 성장을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원스토어 측은 “앱·게임 개발사와 함께하는 개방형 앱 마켓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하며 파격적인 수수료 인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원스토어는 삼성전자 갤럭시 앱스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다. 게임 개발사들은 별도 개발작업 없이 원스토어 등록 게임을 그대로 갤럭시 앱스에서도 판매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앱·게임 개발사들은 갤럭시가 판매되는 180여개국에 자연스럽게 앱과 게임을 노출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원스토어와 삼성전자는 연내 국내 서비스를 우선 론칭하고 향후 해외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객 혜택도 확대 한다. 6월 말부터 통신사 멤버십 포인트를 활용한 할인 프로그램을 통신 3사로 확대해 시행 중이다. 매일 새로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날마다 혜택 체크’도 현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는 “불문율처럼 내려오는 결제시스템 의무 규정과 수익 배분을 과감히 포기하고 개발사와 함께 미래 성장을 이끌어가고자 한다”며 “앱·게임시장에서 더 많은 결정 권한과 수익을 개발사에게 나누어 주고 고객에게는 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번 정책을 통해 원스토어가 진정한 의미의 개방형 앱 플랫폼으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9:15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09:15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09:15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09:15 07/21
  • 금 : 71.52상승 1.1109:15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