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 개봉, 벨로스터·싼타페·코나 삼총사 맹활약

 
 
기사공유
현대차 콜라보레이션 포스터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 코나, 싼타페가 4일 전세계 최초 개봉하는 ‘앤트맨과 와스프’(Ant-Man and the Wasp)에서 존재감 넘치는 활약을 펼친다.

현대차는 세계적 엔터테인먼트 기업 ‘마블’(MARVEL)과 파트너십을 맺고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촬영용 벨로스터와 싼타페, 코나를 제공했다.
'앤트맨과 와스프' 전세계 최초 개봉 /사진=현대차 제공

마블의 대표 히어로 영화 ‘앤트맨’(2015)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 ‘앤트맨과 와스프’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활약을 담았다. 작아졌다 커졌다를 반복하는 특유의 액션으로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한다는 평.

스크린 속에 뛰어든 벨로스터, 코나, 싼타페는 영화 주요 장면에서 매력을 뽐낸다. 보라색 래핑과 화려한 노란색 불꽃 장식의 '벨로스터 앤트맨카'는 영화 배경인 샌프란시스코의 구불구불한 골목을 질주하며 도심 추격신을 펼친다.

특히 사물의 크기를 변형시키는 능력으로 '벨로스터 앤트맨카' 사이즈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면서 적들을 따돌리는 이 추격신은 지금까지 다른 영화에서는 시도된 적 없는 색다른 액션 장면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코나와 싼타페도 영화 속에서 주요 인물이 직접 운전하는 차로 등장해 변화무쌍한 사이즈를 선보인다.

아울러 현대차는 영화 콘텐츠를 활용한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함으로써 현대차의 인지도를 확대하고 영화 속에서 만날 수 있는 현대차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를 기대한다.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앤트맨과 와스프 월드 프리미어 레드카펫 행사'에서 현대차는 실제 촬영에 사용된 벨로스터 앤트맨카와 양산 모델을 함께 전시했다.

뿐만 아니라 전세계 최초 개봉 하루 전날인 3일에는 현대차 이벤트 참여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국내 독점 시사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마블 영화를 통해 현대차의 매력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면서 "현대차는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할 수 있도록 전세계적으로 높은 영향력과 파급력을 지닌 영화를 활용해 다양한 마케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