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여름휴가 대비 무리한 운동, "피로골절 조심하세요"

 
 
기사공유
많은 사람들이 여름 휴가를 대비해 몸 만들기에 한창이다. 하지만 준비되지 않은 몸으로 갑작스레 운동량을 늘리면 피로골절을 경험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한해 피로골절로 병원을 찾은 환자의 42.9%가 3~6월에 집중되어 있다. 이는 이 시기에 외부 활동 및 운동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피로골절이란 반복적인 외부의 힘으로 인해 말 그대로 뼈에 피로가 쌓이면서 일정 부위 뼈가 골절되는 것이다.

지속적으로 걷거나 특정 동작을 반복하면 뼈에 금이 가거나 부러지게 되는데, 이는 신체 여러부위에서 발생 가능하나 특히 발에 많이 나타난다. 갑자기 운동량을 늘리거나 새로운 운동을 시작하면서 무리할 때 발병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특히 골다공증이 있거나 과도한 체중 조절로 근력이 약한 사람들은 피로골절이 더 쉽게 나타날 수 있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마라톤이나 특정 운동 직후 피로골절이 생기면 특별한 외상이 없어도 발에 통증이 생기게 된다. 휴식을 취하면 증상이 금세 호전되지만 반복적인 운동 후 통증이 발생했다면 피로골절을 의심할 수 있다.

정형외과 전문의 권혁빈 원장은 “최근 마라톤이나 스포츠를 정기적으로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운동선수가 아닌 일반인들도 피로골절이 발생하는데 초기에는 쉬면 통증이 없어지나 골절이 진행된 경우에는 통증이 지속 되고 증상이 악화되기 쉽다.”라며, “눈에 띄는 외상이나 극심한 통증이 없어 지나치기 쉬우나 초기 치료 시 움직임을 제한하는 것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기에 반복적인 운동 후 통증이 생겼다면 내원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피로골절의 예방을 위해서는 갑자기 무리해서 운동하는 것은 피하고 천천히 운동량을 늘려야 한다. 그리고 평소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하고, 만약 통증이 나타나면 우선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최소한으로 움직이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