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게임장애 등재 적합여부 연구 추진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과 게임문화재단이 ‘게임의 뇌과학적 접근과 분석을 위한 국제공동연구’에 착수한다.

5일 한콘진과 게임문화재단은 페리 렌쇼 미국 유타대학교 정신의학과 교수를 국제공동연구의 추진위원장으로 위촉하고 게임이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다고 밝혔다. 페리 교수는 뇌와 인지행동 과학 연구의 거장으로 2008년부터 10년간 게임에 몰입하게 되는 환경요인과 게임이 뇌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해왔다.

한콘진은 페리 교수와 함께 블라단 스타서빅 호주 시드니 대학 정신의학과 교수를 연구파트너로 선정했다. 이들은 게임 중 뇌의 변화를 데이터에 입각해 실증적으로 분석하고 국제질병분류(ICD)에 등재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터넷게임 관련 장애 진단 기준 적합도 등의 연구를 수행한다.

페리 교수는 “게임의 선용과 부작용에 대한 시각이 혼돈을 이루는 시대에 과학적 검증과 실증적인 연구를 통해 게임에 대한 중립적인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으로 연구 결과의 중간 발표가 있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