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 완패한 '남미축구'… 브라질·우루과이, 짐 쌌다

 
 
기사공유
벨기에 선수들이 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는 모습. /사진=AFP 뉴스1

남미축구가 유럽 벽에 막혀 결국 모두 짐을 쌌다.

6~7일 러시아월드컵 8강전에서 남미축구의 마지막 자존심인 브라질과 우루과이가 각각 유럽의 벨기에와 프랑스에 무릎을 꿇었다.

월드컵 전 독일(피파 랭킹1위)과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 브라질(랭킹2위)은 랭킹3위 벨기에에 1-2로 졌다.

브라질은 7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벨기에와의 8강전에서 자책골과 벨기에의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쐐기골에 무너졌다.

브라질에 앞서 우루과이는 ‘아트사커’ 프랑스에 0-2로 완패했다.

우루과이는 6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8강전에서 라파엘 바란(레알 마드리드),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연속골을 앞세운 프랑스에 완패했다.

우루과이는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의 부상 공백이 컸다. 카바니는 이번 대회에서 3골을 터뜨리며 우루과이 선수 중 가장 많은 골을 기록했지만 포르투갈과의 16강전에서 다치며 프랑스전에 결장했다.

이로써 러시아월드컵은 8강 잔여 2경기를 남겨놓은 현재 유럽 팀만 남게 됐다.

8강 진출팀 중 프랑스와 벨기에가 가장 먼저 4강에 오른 가운데 스웨덴-잉글랜드(7일 밤 11시), 러시아-크로아티아(8일 오전 3시)가 8강전을 치른다.
 

박정웅 parkjo@mt.co.kr

공공 및 민간정책, 여행, 레저스포츠 등을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7:27 07/23
  • 코스닥 : 791.61하락 4.8807:27 07/23
  • 원달러 : 1133.70상승 0.507:27 07/23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07:27 07/23
  • 금 : 71.52상승 1.1107:27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