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기무사, 계엄군 촛불집회 진압 계획… 명백한 쿠데타”

 
 
기사공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촛불집회 모습. /사진=뉴시스 DB

군인권센터는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벌어진 촛불집회를 무력으로 진압하려던 구체적인 계획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지난 6일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3월 기무사가 작성했다는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을 공개했다.

센터 관계자는 “이는 명백한 쿠데타 계획이며 관련자는 모두 형법상 내란음모죄를 범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센터에 따르면 이 문건에는 “국민의 계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고려해 초기에는 위수령을 발령해 대응하고 상황 악화 시 계엄 시행을 검토”한다고 적혔다.

또 계엄군 총 투입 전력으로 탱크 200대, 장갑차 550대, 무장병력 4800명, 특수전사령부 병력 1400명 등을 동원한다고 계획했다.

구체적으로는 청와대에 30사단 1개 여단과 1공수여단이, 광화문 일대에는 30사단 2개 여단과 9공수여단이, 서울정부청사에는 20사단 2개 중대, 국회의사당에는 20사단 1개 여단이 투입되는 것으로 적혔다고 설명했다.

센터는 “탱크와 장갑차로 지역을 장악하고 공수부대로 시민을 진압하는 계획은 5·18 당시 광주와 흡사하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문건을 보고 받은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구 전 국방부장관, 문건을 보고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계엄사령관으로 내정된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 병력 동원에 관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구홍모 전 수도방위사령관(현 육군참모차장) 등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