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기무사 단독? 청와대·육군·수방사·특전사 압색에 국회 청문회 해야”

 
 
기사공유
김종대 정의당 의원. /사진=뉴스1 구윤성 기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국군기무사령부가 지난 2016년 촛불집회 때 위수령 발령과 계엄선포를 검토했다는 내용의 문건이 공개된 데 대해 청와대 경호실과 육군본부, 수도방위사령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함께 국회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무사가 청와대와의 교감 속에서 이 문건을 작성했을 가능성을 주목해야 한다”며 “특히 대전복 작전계획의 콘트롤타워라 할 수 있는 청와대 경호실의 역할이 무엇인지 규명하고 신속하게 수사로 전환하되 청와대 경호실과 육군본부, 수방사, 특전사, 기무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이 실행계획을 수립하는데 협조자가 누구인지, 통제권자는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며 “여당이 그럴 뱃심도 없이 문건을 공개한 것인지, 추가 규명을 할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 국회 청문회도 준비해야 한다. 여당 의지만 있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촛불집회 모습. /사진=뉴스1 DB

김 의원은 특히 “단순히 위수령과 계엄령에 대한 법적 검토가 아니라 구체적인 실행계획이라는 점에서 이 문제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기각을 확신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헌법재판소의 기각 판결이 나면 그간 수세에 몰렸던 권력은 국가 정상화와 안정을 도모한다는 명분으로 기무사의 계획을 실행했을 것이므로 엄청난 정치보복이 이어질 수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기무사가 단독으로 이 문건을 작성했다는 것은 믿기 어렵다”며 “출동 부대를 선정하는 데는 합참과 육군본부가 협조하지 않으면 기무사가 단독으로 실행계획을 만들 수 없는 체제”라고 거듭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