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브라질·아르헨 월드컵 조기탈락… 역사상 처음

 
 
기사공유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 경기 당시 한국의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선수의 슛을 막는 모습. /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축구강국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독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전통의 강호가 토너먼트에서 조기 탈락하며 자취를 감춰서다.

브라질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러시아월드컵 8강전에서 1-2로 패했다.

앞서 독일은 한국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0대2로 완패해 일찌감치 짐을 쌌고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는 16강에서 프랑스에 3-4로 패하며 귀국길에 올랐다.

이들이 모두 조기에 탈락하면서 월드컵 역사가 새롭게 쓰였다. 독일, 브라질, 아르헨티나가 모두 4강에 오르지 못한 월드컵은 1회 대회가 시작된 1930년 이후 처음이다.

앞선 20차례 대회 중 11번(브라질 5회·독일 4회·아르헨티나 2회)이나 우승컵을 나눠 가졌던 이들은 러시아에서 체면을 구기며 다음 대회를 기약하게 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9:15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09:15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09:15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09:15 07/21
  • 금 : 71.52상승 1.1109:15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