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 아시아나 여승무원, 박삼구 회장 찬양송 논란

 
 
기사공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 가슴이 터질 듯 한 이 마음 아는지….”

회장님을 향한 낯 뜨거운 표현이 담긴 노래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아시아나 항공 여승무원들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위해 ‘장미의 미소’라는 드라마 주제곡을 개사해 부른 동영상의 일부 내용이다.

지난 6일 K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나에 입사한 승무원 교육생은 박 회장을 만나면 눈물을 흘리라는 주문과 함께 신체 접촉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한다.

KBS 보도에 등장하는 동영상에는 2014년 5월 아시아나 교육생이 교육 수료를 앞두고 박 회장의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를 연습하는 모습이다. 이들은 치마 정장을 입고 빨간 하트 모양의 종이를 들고 박 회장을 찬양하는 노래를 부른다.

이번 영상이 공개되자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지만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런 행사가 강요에 의한 것이 아니고 교육생의 자발적 참여에 의한 행사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2.29하락 7.8202:06 07/20
  • 코스닥 : 796.49하락 13.9502:06 07/20
  • 원달러 : 1133.20상승 0.902:06 07/20
  • 두바이유 : 72.90상승 0.7402:06 07/20
  • 금 : 69.68하락 0.6802:06 07/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