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아이폰·아이패드 쓰면 고소득자"

 
 
기사공유
/사진=뉴스1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소유한 사람이면 고소득자일 확률이 높다는 분석이 미국에서 나왔다.

8(현지시간) 미국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 대학 경제학자인 마리안 버트랜드, 에미르 카메니카가 보고서를 통해 이 내용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보고서를 통해 “아이폰, 아이패드 소지여부만큼 소득수준과 강력한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요인은 없다”는 분석결과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소지한 이들 가운데 69%가 소득 상위 4분의1에 해당하는 고소득자였다.

이번 연구는 표본 6394개를 토대로 미디어 마크 리서치 인텔리전스의 데이터를 사용했으며 이 데이터에는 격년으로 실시되는 설문조사 내용과 대면 인터뷰를 통한 가계소득 등의 정보가 담겼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7.80하락 22.6412:59 11/13
  • 코스닥 : 662.87하락 7.9512:59 11/13
  • 원달러 : 1133.10하락 0.812:59 11/13
  • 두바이유 : 70.12하락 0.0612:59 11/13
  • 금 : 70.59상승 1.2312:5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