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폭우 사망자 100명 넘어…피해 상황은?

 
 
기사공유
일본 폭우./사진=CNN 캡처

일본 서남부 지역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9일 기준 109명으로 집계됐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제7호 태풍 쁘라삐룬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일본 서부지역에는 지난 5일부터 최고 1000㎜에 달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번 폭우로 9일 현재까지 총 109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80명 이상이 실종 상태이며 대피소에 피난한 사람만 2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천 제방의 파괴 및 교량 유실도 발생했다. 오카야마현 구라시키(倉敷)시에서는 오다(小田)강의 제방이 최소 두 곳 붕괴되면서 오다 지역의 약 30%가 침수됐으며 주변 가옥 4600채가 물에 잠겼다. 

또 정전 및 단수 등의 피해도 발생했다. 9일 오전 6시 기준 전국 약 1만2700호가 정전됐으며 수도관이 파괴되면서 약 27만세대가 단수됐다.

일본 정부는 이번 폭우 피해를 수습하기 위해 비상재해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대책본부를 방문해 현재 5만4000명의 인력이 투입돼 수색 및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8일 오후 들어 11개 광역자치단체에 내린 호우 특별경보를 모두 해제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폭우로 인한 산사태와 하천 범람이 이어지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2.29하락 7.8202:20 07/20
  • 코스닥 : 796.49하락 13.9502:20 07/20
  • 원달러 : 1133.20상승 0.902:20 07/20
  • 두바이유 : 72.90상승 0.7402:20 07/20
  • 금 : 69.68하락 0.6802:20 07/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