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여성 행동거지 조심' 발언 사과… "본의 아니게 오해"

 
 
기사공유
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진=뉴시스DB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군 내 성범죄의 원인이 여성들에게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논란을 빚자 사과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본의 아니게 오해할 소지가 있어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의 자격있는 장관이니까 유감을 표한다"며 "제 의도와 완전히 달리 여성들에 대한 행동거지라고 비춰질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회식 승인 제도를 훈령으로 만드는 것을 구상하는데 '여성들과의 회식을 금지한다' 이런 게 규정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취지"였다며 "행동거지나 말을 조심해야 한다는 것은 규정에 들어가서는 안된다는 사례로 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큰 딸을 잃고) 딸 하나를 키우는데 부인이 노심초사하는 것을 말한 것"이라며 "(아내가) 딸을 그렇게 기르더라고 예를 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송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 참석해 음주 회식 등으로 인한 군 내 성범죄 증가를 지적하면서 논란의 발언을 했다.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여군 때문에 회식을 몇시까지 못하는 규정을 만들려 하니까 그것도 양성평등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범죄 예방을 위해) 회식 자체에 대해서 승인을 받게끔 한다"며 "그런 것도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나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나 남자하고 데이트를 할 때 등 굉장히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키더라"며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송 장관의 발언이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듯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앞서 송 장관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한국 측 병영식당에서 장병들과 오찬을 하며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다.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