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연내 ‘지하안전관리계획’ 수립… 지하시설물·지반침하 안전관리

 
 
기사공유
서울시가 연내 ‘지하안전관리계획’ 수립한다. 사진은 한 굴착 공사 현장. /사진=뉴시스 DB
올해부터 서울시내에서 지하 10m 이상에서 20m 미만 굴착공사를 실시 할 경우 소규모 지하안전영향평가를 실시해야만 한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부터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하개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지반침하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지하안전관리계획’을 연내 수립한다.

서울 지하안전관리계획 속 중점과제는 ▲지하안전관리 정책의 기본방향 설정 ▲지하안전관리 기초현황 분석 ▲지하시설물 실태점검 ▲지반침하 중점관리시설·지역 지정·해제·안전관리 ▲관계기관간의 상호협력·조치 ▲지하안전영향평가·사후지하안전영향조사 ▲지하터널 등 지하공간 활용 방안 등 7개다.

서울시는 지하안전관리계획을 12월까지 확정해 관할 구청에 전달할 예정이다. 관할 구청은 시 지하안전관리계획을 반영해 자치구별 지하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한다.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협력체계도 강화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7:34 07/23
  • 코스닥 : 791.61하락 4.8807:34 07/23
  • 원달러 : 1133.70상승 0.507:34 07/23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07:34 07/23
  • 금 : 71.52상승 1.1107:34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