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집값 추격하는 강북 상승세, 이유는?

 
 
기사공유
서울 강북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용산 등 강북 지역 집값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강남 집값과 격차를 좁히고 있다.

10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달 3일 기준 서울 도심권(종로구·중구·용산구) 집값은 전년 말 대비 5.72% 상승했다.

이는 강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 등의 상승률(5.05%)를 웃돈다. 이어 은평·서대문·마포가 속한 서북권도 4.52%의 상승률로 강남권을 바짝 추격 중이다.

특히 용산(6.72%)은 누적 상승률을 기준으로 송파(6.19%)를 제치고 서울 시군구 기준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에 등극했으며 마포(6.06%)도 가파른 상승폭을 그렸다.

이밖에 ▲광진 5.19% ▲중 4.99% ▲성동 4.88% ▲성북 4.69% ▲서대문 4.67% 등도 ▲서초 3.92% ▲강남 4.56%를 웃도는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강북권의 이 같은 상승세는 정부 규제로 강남권 집값이 뒷걸음질 치고 있어서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종합부동산세 인상, 안전진단 강화 등으로 강남권 아파트 시장이 가라앉은 반면 강북 지역은 상대적으로 규제 여파가 덜하고 개발 호재 또한 겹쳐 가파른 상승곡선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