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에 일자리 많이 만들어달라”… 이재용 “더 열심히 노력”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인도 국빈 방문 기간 중 삼성전자 현지 공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각) 이재용 부회장과 만나 일자리 창출을 당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준공식장 도착 직후 이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의 안내를 받아 대기실로 들어간 뒤 두 사람을 불러 5분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노이다 공장 준공을 축하하면서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준공식 축사에서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에서 생산된 스마트폰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로 이어져 양국 간 경제협력의 결실이 더욱 커지길 기대한다"며 "오늘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23하락 9.2118:01 11/13
  • 코스닥 : 670.85상승 0.0318:01 11/13
  • 원달러 : 1133.30하락 0.618:01 11/13
  • 두바이유 : 70.12하락 0.0618:01 11/13
  • 금 : 70.59상승 1.23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